top of page

타투 시술 후 관리법 (타투 관리)




타투는 시술 자체도 중요하지만 어떻게 관리하냐에 따라

추후에 많은 변화를 야기합니다.

따라서 더욱 더 각별한 주의가 요구됩니다.


지금부터 타투 관리법 6가지를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제대로된 타투 관리 어떻게?






타투는 그림처럼 보이지만실제로는 상처입니다.

그래서 작업부위가 예민해지고그만큼 관리를 잘 해주어야됩니다.

뼈까지 바늘이 들어가지는 않지만 (0.8mm~1.2mm)피부에 잉크가 들어가려면

상처를 내야해서관리가 제대로 되지않으면

1. 염증 2. 두꺼운 딱지 3. 흐릿한 발색 4. 가려움 5. 작업부위 부어오름등

이외에 생각지못한 부작용이 생길 수 도있습니다.







1. 청결 또 청결

작업 부위가 오염되지 않도록청결에 유의해야합니다.

바디워시나 비누같은 개면활성제가

첨가되어있는 제품을 사용하지 않아야하며

미온수를 사용한가벼운 물샤워가 적합합니다.

작업 후 5일 이 후 상처가 아물면

타투 전용 클렌징 제품을 사용하셔도 무방합니다.








2. 자극을 최소화하라

작업 부위가 너무 예쁘고 마음에 들어도

만지시면 안됩니다.

몸에 붙는옷은 피해주시고

세균감염 예방을 위해 오염된 손으로

자극을 주어서는 안됩니다.







3. 물을 조심해라

작업 후 대중목욕탕, 수영장, 계곡, 바다등

물에 장시간 노출되는 곳은 피하셔야합니다.

작업부위가 오염에 감염되기 쉽고

락스 등의 화학용품에 노출되기가 용이합니다.

반신욕등 장시간 노출이되면

발색에 지장을 줄 수 있습니다.










4. 연고만이 살길이다.

타투이스트가 말해주고 알려주는 연고만 사용하셔야 합니다.

(위 사진 참고)마데o솔, 후o딘과 같은 연고는 절대 바르시면 안됩니다.

바세린 역시 피부 모공을 막아 열 배출이 안되어 열꽃을 유발합니다.

어쩔 수 없는 경우에만 얇게 펴 발라 주셔야 합니다.

타투 전용 연고는 하루에 두번이상 발라주셔야 하며

연고를 바르기 전에 물티슈로 가볍게 닦아 내 주셔야 합니다.









5. 술은 좀 참아라

술과 강도높은 운동은 몸에 온도를 높여

염증을 유발할 수 있습니다.

땀과 같은 노폐물 또한 피부의 모공을 막아

피부가 숨을 쉴 수 없도록 하기에

운동과 과음은 절대 피하시는 것이 좋습니다.








6. 긁지마라 긁지마

타투도 상처이기에 작업부위에 딱지가 앉고

새로운 살이 돋을 수 있습니다.

이 과정에서 자연스럽게 간지러운 증상이 생길 수 있습니다.

이 때 작업 부위를 긁거나 자극을 주면

발색에 큰 영향을 미칠 수 있습니다.






타투관리법

평생 함께할 나만의 작품제대로 된 관리법으로

후회없는 타투되시길 바라겠습니다



조회수 1,752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Commentaires


bottom of page